하늘고등학교

FONT SIZE
확대
기본
축소

하늘고등학교입니다.

서브 비쥬얼

Haneul Academy, 꿈과 열정이 넘치는 하늘고등학교

Home > 학교소식 > 언론속의 하늘고

언론속의 하늘고

글읽기

제목
'도와줘요 최박사!' 토크콘서트 개최 (국민일보, 2015.12.30)
이름
인천하늘고등학교
등록일
2015-12-31

 

국민일보

인천 하늘고, ‘도와줘요 최박사!'' 토크콘서트 개최

입력 2015-12-30 21:05
인천 하늘고, ‘도와줘요 최박사!'' 토크콘서트 개최 기사의 사진 
인천 하늘고, ‘도와줘요 최박사!'' 토크콘서트 개최 기사의 사진
인천 하늘고등학교(교장 김일형)는 29일 오후 2시 교내 정보도서관에서
청춘심리학 ‘인사이드 아웃''의 저자인 최원호(국제청소년문화교류협회 이사장) 박사를 초청,
이날 ‘청춘의 발견-마음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심리콘서트를 진행했다.

상담심리 전공인 저자와의 만남을 통해
학생들이 저마다 마음에 가진 청소년의 다양한 진로와 비전을 펼치기 위한
미래 불안 들을 털어내고 청춘을 재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차하은 학생의 바이올린 연주와 함께 최 박사는 책을 쓰게 된 배경과
책의 내용, 자신이 살아온 청춘의 고난과 극복기에 대해 진솔하게 전했다.

이어진 ‘도와줘요 최박사~''에서는 학생들이 털어놓은 고민에 대한 명쾌한 해답과 따뜻한 위로를 전하며
진정한 자기와의 만남을 통해 열등감이나 미래에 대한 불안, 진로, 경쟁 등을 극복하는 솔루션임을 주문했다.

최 박사는 “수학 문제집에는 온통 풀리지 않는 문제들만 가득하지만,
한 문제씩 풀다보면 풀리지 않는 문제가 없는 것처럼 청춘에도 모범 답안이 없다”며
“자기 나름대로의 삶을 열어가는 독창적이고 긍정적인 삶의 과정 자체가 중요하며
자기를 지탱하는 힘과 용기는 마음에서 비롯된다”고 말했다.

그는 “생명을 경시하는 풍토가 나날이 높아가지만, 청소년기를 극복하는 지혜는 친구 관계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도와주는 친구가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토크콘서트는 잡화점에 도착한 고민들과 나미야 할아버지의 진심어린 답장이 만들어내는 행복에 관한 이야기가 담긴
일본의 베스트셀러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모티브로 전미라 선생이 기획했으며
"작가의 특강을 일방적으로 듣고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강연회가 아닌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토크콘서트 형태로 진행돼 매순간 즐거웠다"면서
"특히 평소 모든 꽃이 봄에만 피고 지는 것이 아니듯이 일찍 피는 꽃이 있고 늦게 피는 꽃이 있듯이
자신의 꽃을 피우기 위해 참고 기다리며 노력하면 좋은 결과가 있다는 작가의 말에 더 많은 학생들이 용기를 얻었다고 했다.

이 외에도 인사이드아웃으로 6행시 짓기, 가장 맘에 드는 책 문구를 찾아 팀별 문장 만들기나 팀플레이를 통해
서로가 서로를 위로하며 의미를 높였다.
특히 청춘의 행복과 불행의 씨앗인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역할극 시연은
부모의 감정형성에 반영되는 자녀의 역할임을 잊지 말 것을 주문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