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고등학교

FONT SIZE
확대
기본
축소

하늘고등학교입니다.

서브 비쥬얼

Haneul Academy, 꿈과 열정이 넘치는 하늘고등학교

Home > 학교소식 > 언론속의 하늘고

언론속의 하늘고

글읽기

제목
'명량의 전설'고교생들이 입증..이순신함대의 신호체계 분석(베리타스알파, 2014.10.7.)
이름
하늘고등학교
등록일
2014-10-08

[베리타스알파=박은정기자] 인천하늘고 학생들이 영화 <명량>을 통해 최근 재조명되고 있는 이순신장군 승전의 비밀을 과학적으로 입증해 화제다.  알려져있지 않았던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장군의 신호 전달 체계의 실체를 밝힌 것이어서 주목된다. 인천하늘고 총 32명의 학생은 8개 팀으로 나누어 올 초부터 한 학기동안 ''신호연을 활용한 이순신 함대의 암호 통신 체계 연구''라는 주제로 창의 융합 R&E 연구를 실시했으며, 7일 연구성과 발표회를 가졌다.

학생들은 논문에서 이순신 장군이 한산대첩에서 45가지의 통영연을 이용해 모양과 색깔에 각각 다른 명령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각 문양에 따라 암호를 넣어 의사소통의 중요한 수단으로 사용됐음을 밝혔다. 현대 해군의 깃발 신호 조합 방식과 유사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인천하늘고 32명의 학생들이 ''이순신 장군 함대 암호 통신 체계''에 과학적으로 입증하는데 성공했다. 학생들은 약 8개월간 연구에 매진했으며 7일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사진=인천하늘고 제공


과학, 기술, 공학, 예술, 수학, 역사, 지리, 서지학 8개 분야의 연구팀에 소속된 32명의 학생들이 함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문/이과 구분 없이 32명의 모든 학생들이 창의 융합 R&E를 통해 이순신 함대의 의사소통 체계를 설명하는 가설을 세우고 과학적 증거를 근거로 사실을 밝히고자 했다.

과학분야 학생들은 한산대첩과 명량대첩 당시의 조류, 해역의 지형, 조류의 속도와 방향, 풍향과 풍속 등을 기반으로 재현했다. 공학분야에서는 방패연의 운동성, 연의 신호 전달 범위 등을 실제 전쟁 당시 상황에 적용해 해전에서 통영연이 신호전달 수단으로 적합했음을 증명했다.

8개 팀은 각자의 분야에 맞게 주제를 선정해 연구를 실시했다. 8팀의 주제는 ''이순신 해전 당시 자연환경 분석'' ''육성, 나팔, 북의 커뮤니케이션 기능 범위 분석'' ''연의 운동과 가시 거리 분석'' ''신호연의 디자인 체계와 인지 과정 연구'' ''신호연의 암호 코드 가설 수립과 효율성 분석'' ''이순신 함대의 전술, 조선의 군사제도'' ''해전 장소의 지형 분석과 모형 제작을 통한 통신 중계 지점 추론'' ''난중일기와 조선왕조실록을 귀납 추론한 전투 시나리오 구성'' 등이다.

인천하늘고는 올해 1월부터 창의 융합R&E를 위해 인천대 국어교육과 김평원 교수의 도움을 받아 R&E 주제와 프로그램 계획을 수립했다. 3월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졌으며 이후 학생 연구원과 지도교사를 선정해 한 학기 이상 연구에 매진했다. 학생들은 연구를 통해 개인별로 논문을 1편씩 작성했다. 팀별로도 논문 1편을 펴냈으며, 모든 학생이 다같이 융합 논문 1편을 써냈다. 연구를 바탕으로 다큐멘터리까지 제작했다.

강석윤 하늘고 교장은 "문과와 이과 학생들이 하나가 돼 연구 주제를 설정하고 8개월여 연구 끝에 말로만 전해 내려오는 이순신 장군의 연 신호 체계를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