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고등학교

FONT SIZE
확대
기본
축소

하늘고등학교입니다.

서브 비쥬얼

Haneul Academy, 꿈과 열정이 넘치는 하늘고등학교

Home > 학교소식 > 언론속의 하늘고

언론속의 하늘고

글읽기

제목
작년 수능 60만명 국영수 1·2등급 비율 분석해보니 (조선일보, 2015.08.20)
이름
인천하늘고등학교
등록일
2015-08-20

[작년 수능 성적 분석] 작년 수능 60만명 국영수 1·2등급 비율 분석해보니

2015학년도 수능에서 점수 잘 받은 학생들은 여전히 자율형사립고(자사고)·특목고(외국어고·과학고·국제고 등)에 대거 몰려 있었다. 작년에 본 수능 점수를 토대로 1위부터 50위까지 고교 순위를 매겨보니, 84%(42개교)가 자사고·특목고였다.

본지가 지난해 전국에서 수능에 응시한 전체 2392개 고교를 대상으로 한 ''2015학년도 수능 고교별 성적 자료''를 입수해 수능 국·영·수 3개 영역 평균 1·2등급인 학생(재수생 제외)이 학교별로 얼마나 많은지 그 비율을 분석한 결과다. 수능 1·2등급 비율 상위 50곳에는 특목고(외국어고·과학고·국제고 등)가 29개교, 자사고 13개교, 일반고는 8개교가 속했다.

지난해 치러진 수능에서는 특목고·자사고 학생들의 강세가 이어졌다. 이달 초 대전의 한 고교 수험생들이 졸음을 쫓기 위해 복도에서 2016학년도 수능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치러진 수능에서는 특목고·자사고 학생들의 강세가 이어졌다. 이달 초 대전의 한 고교 수험생들이 졸음을 쫓기 위해 복도에서 2016학년도 수능을 준비하고 있다. /신현종 기자


작년에 국어·수학 등 수능 2개 영역을 분석한 자료와 올해 결과치를 단순 비교할 경우, 상위 50곳에 이름을 올린 일반고는 전년보다 3곳 줄어든 반면, 자사고는 3곳 늘었다는 특징을 보였다. 특목고 숫자는 변함이 없었다. 특목고·자사고 숫자를 합쳐 따지면, 전년 39곳에서 올해 42곳으로 늘어 ''상위권 싹쓸이'' 현상이 더 공고해진 셈이다.

작년에 치러진 2015학년도 수능 시험은 국어·수학의 경우 수험생들이 A형(쉬운 수능)과 B형(어려운 수능) 중 문·이과 지망에 따라 선택해 치르는 방식이고, 영어는 A·B형 구분 없이 공통으로 치렀다.

◇자사고 강세 이어가

"교육 불평등이 심화된다"며 진보 교육감들은 자사고 폐지를 주장하고 있지만, 자사고엔 실제 수능 성적 좋은 학생들이 많고 학력 수준이 해마다 높아진다는 게 이번에도 증명됐다. 특히 이번 분석에서 수능 우수생이 많은 학교 3·4·5위에 자사고인 용인한국외대부고·민족사관고·상산고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분석(국어·수학 성적만)에서도 이들 학교는 각각 1·3·6위를 차지해 최상위권 순위를 유지했다. 해운대고·인천하늘고·세화여고·숭덕고 등은 새로 상위 50위 내 들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