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고등학교

FONT SIZE
확대
기본
축소

하늘고등학교입니다.

서브 비쥬얼

Haneul Academy, 꿈과 열정이 넘치는 하늘고등학교

Home > 학교소식 > 언론속의 하늘고

언론속의 하늘고

글읽기

제목
인천하늘고등학교 양봉동아리 학생들 "꿀벌 보호에 써주세요"
이름
인천하늘고
등록일
2022-07-11

꿀 팔아 모은 수익금 200만원,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에 전액 기부
올해 초 이상기후 영향으로 국내에서 약 78억 마리의 꿀벌 사라져
그린피스 "꿀벌 살리기위해 탄소중립 달성, 생물다양성 보전위해 최선 다할 것”
담임교사 "기부금 모아 그린피스에 전달한 것은 학생들에게 귀중한 경험 될 것"
 
인천하늘고등학교 양봉동아리 학생들과 담임교사들이 8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를 찾아 "꿀벌 보호에 써주세요"라며 꿀 팔아 모은 수익금 200만원을 그린피스에 기부했다. (사진=그린피스)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하늘고등학교 양봉동아리 학생들과 담임교사들이 8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를 찾아 "꿀벌 보호에 써주세요"라며 꿀 팔아 모은 수익금 200만원을 그린피스에 기부했다. (사진=그린피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인천하늘고등학교 양봉동아리 학생들은 8일 1년 간 채밀한 꿀을 팔아 모은 수익금 200만원을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에 기부했다.

그린피스와 하늘고등학교 양봉동아리는 이날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하늘고등학교 학생 20여 명과 담당 교사들이 참석해 그린피스가 앞으로도 기후변화 대응과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해 적극적인 활동에 나설 것을 부탁했다. 

인천하늘고등학교는 2021년 학생들이 보다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양봉동아리를 신설했다고 한다. 1학년 학생 10명을 모집하는 데 60명이 지원할 정도로 인기 동아리가 된 양봉동아리는 지난 1년 동안 30개의 벌통을 관리했다. 

벌통에서 채밀한 꿀은 교내 선생과 학생들에게 판매했으며 벌꿀 아이스크림과 벌꿀 에이드 등의 상품을 개발하기도 했다. 양봉동아리 담당 교사와 학생들은 판매 수익을 어떻게 활용할지 논의한 결과 만장일치로 그린피스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명신 그린피스 생물다양성 캠페이너는 "농림진흥청과 양봉협회에 따르면 올해 초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국내에서 약 78억 마리의 꿀벌이 사라진 것으로 밝혀지는 등 기후위기로 인한 생물다양성 손실 사태가 눈에 보이는 상황"이라며 "전 세계 영양분의 90%를 공급하는 100대 식량 작물 중 70여 종이 꿀벌에 의해 수분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꿀벌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존재"라고 말했다.

이 캠페이너는 "그린피스는 꿀벌을 살리기 위해 탄소중립 달성,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예은 인천하늘고등학교 교사는 "양봉동아리에는 생명과학, 수의사 등을 목표로 활동하는 학생들이 많다"며 "양봉 활동으로 기부금을 모아 그린피스에 전달한 것은 학생들에게 귀중한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의 그린피스 활동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벌을 포함한 생물다양성 손실로 인한 피해를 알리기 위해 '기후위
기 식량 보고서:사라지는 것들의 초상' 보고서를 발행했다. 

또한 미국과 영국, 체코 등 유럽 사무소는 꿀벌을 살리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외부의 압력을 받지 않고 캠페인 활동을 하기 위해 기업 및 정부의 후원을 일절 받지 않고 있으며 오로지 개인 및 독립재단의 후원으로만 운영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중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첨부파일